본문으로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사용자별 맞춤메뉴

자주찾는 메뉴

추가하기
닫기

감염병

contents area

detail content area

코로나19 유전자 감시(genomic surveillance) 소개

  • 바이러스는 끊임없이 변화하고 있으며 코로나19 바이러스(SARS-CoV-2) 또한 증식 및 전파과정에서 새로운 변이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
    • 변이는 시간이 지나며 자연적으로 발생하는 과정으로 바이러스의 속성에 거의 영향을 미치지 않으나, 일부 변이는 전파력이 증가하거나 병원성이 바뀌는 등 특성 변화를 일으키기도 한다.
      * 코로나19 염기서열 변이율은 24~33개/년(0.1%)로 타 바이러스(인플루엔자, 50개/년(0.3%))에 비해 낮음
  • 따라서, 변이 발생 모니터링을 통해 공중보건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하는 것은 매우 중요하며 이는 염기서열분석(genome sequencing)이라는 유전자 구성변화 분석을 통해 수행된다. 코로나19 바이러스 또한 변이 발생 및 변이로 인한 특성 변화에 대한 감시가 필요하며, 이를 통해 코로나19 변이바이러스가 팬데믹에 미치는 영향을 이해하고 이에 대응할 수 있는 정책을 뒷받침할 수 있다.
  • 중앙방역대책본부 진단분석단 검사분석팀(신종병원체분석과)은 ‘20.1.20. 국내 첫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이후부터 지속적으로 바이러스 감염원을 추적 및 분석하고 유전자 변이를 확인하기 위해 유전자 감시(genomic surveillance)를 수행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아래 사항을 확인, 방역대응에 활용하고 있다.
    • (감염원 추적분석) 코로나19 집단발생사례, 감염경로 불명사례, 해외입국 확진자 등 대상 역학적 연관성 분석
    • (유전자 변이감시) 진단에 영향을 미치거나 병원성 변화를 초래하는 유전자 부위의 변이 모니터링

분석기관 ('22.11.23 현재)

분석기관 데이터표 - 분석기관, 분석방법으로 구성
분석기관 분석방법
질병관리청, 민간전문분석기관 5개소 전장유전체분석, 변이부위(S 단백질) 유전체분석
질병관리청 질병대응센터 2개소 전장유전체분석, 변이부위(S 단백질) 유전체분석
국방부 전장유전체분석, 변이부위(S 단백질) 유전체분석
지자체 18개소 (시․도보건환경연구원)

변이 PCR 분석

일부 보환연(3개소) 전장유전체분석

TOP